로고

경희대한방병원 조기호·권승원·이한결 교수, ‘한방진료비결’ 번역 출간

이금숙 기자yakpum@yakpum.co.kr | 기사입력 2024/01/10 [15:28]

경희대한방병원 조기호·권승원·이한결 교수, ‘한방진료비결’ 번역 출간

이금숙 기자 | 입력 : 2024/01/10 [15:28]
본문이미지

▲ ‘한방진료비결’ 표지    

 

경희대한방병원 중풍뇌질환센터 조기호, 권승원, 이한결 교수가 일본 한방의학의 대가인

오리베 가즈히로가 집필한 한방진료비결을 번역 출간했다.

 

대표역자인 이한결 교수는 이 서적은 감기나 복통 등 가벼운 증상부터 천식과 같은 만성질환, 급성증상에 대한 사례를 소개하고 있는 증례해설집이다특히, 기존 치료에 효과가 없어 대안을 찾고자 내원한 환자들을 어떻게 치료해야하는지 뿐만 아니라 왜 이렇게 치료해야하는지 자세히 설명되어 있어 임상 한의사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권승원 교수는 의학 서적 번역의 핵심은 저자의 의도를 파악해 최대한 녹여내는 것이라며 서적을 번역하는 중, 일본동양의학회에 참가해 원 저자의 서적 내용을 발췌한 강연을 직접 들음으로서 저자의 의도대로 다듬는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오리베 가즈히로는 일본 규슈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의사이자 한방의학자로, 수많은 의사들에게 일본한방의학을 전수하고 있다. 오리베 가즈히로가 14년간 일본한방전문지에 연재한 여러 증례를 엮어 저자의 수많은 임상 경험과 노하우가 담긴 서적이 번역 출간됐다.

 

한편, 한의사 제도가 없는 일본에서는 의사들이 우리나라의 한의학을 연구해 일선 임상현장에서 사용하고 있다. 특히 기존의 서양의학적 치료만으로 잘 해결되지 않거나, 뚜렷한 치료법이 없는 환자에게 한방의학적 치료를 사용해 소기의 성과를 거두는 경우가 많다

 

본문이미지

▲ 경희대한방병원 조기호·권승원·이한결 교수(좌측부터)    

 

  • 도배방지 이미지

휴온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휴온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