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성모병원 간호부 김동연 UM,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우수논문상 수상

조윤미 기자yakpum@yakpum.co.kr | 기사입력 2024/01/31 [10:02]

서울성모병원 간호부 김동연 UM,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우수논문상 수상

조윤미 기자 | 입력 : 2024/01/31 [10:02]
본문이미지

▲ 서울성모병원 간호부 김동연 UM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간호부 간호행정교육팀 김동연 UM이 지난 20일 가톨릭대 성의교정 성의회관 마리아홀에서 개최된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2023년 정기총회 및 동계학술대회에서 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는 199874일에 창립되어 국내 호스피스완화의료를 대표하는 학회로서 호스피스완화의료 관련 연구와 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으며, 의사·간호사·사회복지사·성직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자원봉사자 등 3,500여명의 다학제적 회원들이 활발히 참여하며, KCI PubMed 등재지를 발간하는 내실 있는 학회이다.

 

김동연 UM(간호혁신Unit, 교신저자)과 김세미 수석(182Unit, 1저자)‘Comparing Perceptions, Determinants, and Needs of Patients, Family Members, Nurses, and Physicians When Making Life-Sustaining Treatment Decisions for Patients with Hematologic Malignancies’라는 주제의 논문을 ‘Journal of Hospice and Palliative Care’(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지)에 게재했으며,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가 우수한 논문으로 선정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논문은 혈액종양 환자의 연명치료 의사결정 시 환자, 가족, 간호사, 의사의 인식, 결정요인 및 요구를 비교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되었다. 연명의료결정의 가장 중요한 주체인 사람은 환자이며 의료인은 그룹 간 다양한 견해차를 이해해 환자가 가장 존엄하게 죽음을 맞이할 수 있도록 가장 적절한 시기에 자기 결정이 존중된 연명의료결정을 하도록 돕고 지원해야 하는 의무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김동연 UM은 함께 연구를 진행해준 공동저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2023년에도 ‘Participation and Influencing Factors in the Decision-Making of Life-Sustaining Treatment: A Focus on Deceased Patients with Hematologic Neoplasms’라는 주제로 동일학회지에 다른 연구를 게재해 연명의료에서 혈액종양환자의 의사결정 참여에 중요성을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휴온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휴온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