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의료쇼핑, 나는 병원에 간다

환자가 의사를 만든다
걱정 많은 예민한 가족이 만들어내는 병
병원쇼핑에서 벗어나는 법

조재완 기자yakpum@yakpum.co.kr | 기사입력 2024/02/01 [09:35]

의료쇼핑, 나는 병원에 간다

환자가 의사를 만든다
걱정 많은 예민한 가족이 만들어내는 병
병원쇼핑에서 벗어나는 법

조재완 기자 | 입력 : 2024/02/01 [09:35]

▲ 의료쇼핑, 나는 병원에 간다(최연호)

 

소아청소년 소화기영양분야에서 휴먼닥터로 잘 알려진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연호 교수가 그의 세번째 책 의료쇼핑, 나는 병원에 간다를 발간했다.

 

삼성서울병원에서 25년간 임상경험을 쌓으면서 인간 중심적인 의료 환경을 구축하는 방안을 고민하며 최교수의 경험과 견해를 풀어냈다.

 

새 책에서는 의사-환자-가족의 트라이앵글이 어떻게 없던 병까지도 만들어 내는지를 밝힌다.

 

의학 지식만으로 환자를 보는 의사, 매우 걱정이 많은 환자, 그리고 자신의 두려움을 피하려고 환자를 컨트롤하는 가족사이에 벌어지는 악순환은 다양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과잉된 병원쇼핑의 세태와 발병(發病)하는 사회의 실상을 의료 현장에서 짚어냈다.

 

이 책은 1장 병원을 떠나는 의사, 환자와 같이 늙는 의사 2장 소음에만 반응하는 환자, 현상에만 반응하는 의사 3장 질병이 아니었는데 잦은 복통으로 고생했다면 왜 그랬을까? 4장 새로운 의원병 5장 환자는 두 번째다 6장 휴머니즘 의료로 구성되어 있다.

 

저자는 병원과 의료시스템에 대해 잘 모르는 이들을 위해 좋은 의사 감별법도 알려준다.

 

또한 환자 입장에서 고려한 약물 방학이란 개념도 있어 약물 중단을 시도하고 성공했던 사례들을 보여줌으로써 아이의 마음을 먼저 생각하는 휴먼닥터답게 사람이 중심이 되는 병원즉 휴머니즘 의료를 강조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휴온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휴온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