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희대한방병원 조성훈 교수, ‘세계 상위 2% 연구자’ 선정

조재완 기자yakpum@yakpum.co.kr | 기사입력 2024/02/14 [13:43]

경희대한방병원 조성훈 교수, ‘세계 상위 2% 연구자’ 선정

조재완 기자 | 입력 : 2024/02/14 [13:43]
본문이미지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 조성훈 교수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 조성훈 교수가 보완대체의학 분야 세계 상위 2% 연구자로 선정됐다.

 

세계 상위 2% 연구자는 세계적인 학술 정보 분석 기업인 엘스비어(Elsevier)와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존 론니디스(John P. A. Ioannidis)교수가 22개의 주요 학문 분야와 174개의 세부분야별로 5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한 전 세계 연구자 중에서, 우수 학술논문 인용지수인 스코퍼스(SCOPUS)를 기반으로 논문 피인용도에 따른 영향력을 분석해 매년 선정한다. 조성훈 교수는 보완대체의학(CAM) 분야에서 선정된 386명의 연구자 중 한 명이다.

 

조성훈 교수는 임상 진료뿐만 아니라, 신경정신의학 관련 연구를 활발히 병행하는 연구자다. 우울증·치매·ADHD 등 신경정신과 질환과 다양한 약재에 관련된 연구를 진행하고 국제학술지에 우수한 결과들을 발표하고 있다. 특히, 국내 최초로 고려인삼의 진세노사이드성분이 우울증에도 효과가 있음을 규명하고 연구에 대한 문헌 고찰 및 메타분석을 시행해 한의학의 과학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 외에도 보완대체의학 분야에서 세계 최고 권위의 국제저널인 BMC 보완대체의학(BMC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편집위원을 역임하고, 현재 한국한의약진흥원 치매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총 책임연구자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조성훈 교수는 환자의 건강 증진을 위한 꾸준한 노력이 세계 상위 2% 연구자라는 좋은 결과로 나타난 것 같아 영광이다라며 국민의 건강 증진과 한의학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휴온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휴온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