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위수탁 시험 10 건 수주 돌파…1공장 풀가동하며 추가 수주 박차

위수탁시험 10건, CPO사업 4건 등 계속적인 트랙레코드와 매출 확보 성공

조재완 기자yakpum@yakpum.co.kr | 기사입력 2024/04/23 [13:49]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위수탁 시험 10 건 수주 돌파…1공장 풀가동하며 추가 수주 박차

위수탁시험 10건, CPO사업 4건 등 계속적인 트랙레코드와 매출 확보 성공

조재완 기자 | 입력 : 2024/04/23 [13:49]
본문이미지

▲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CI.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334970, 대표이사 현덕훈)는 지난해 154천리터 규모 공장을 완공한지 1년만에 위수탁시험 수주 계약이 10건을 넘어섰다고 23일 밝혔다. 고객사는 알테오젠, 포스백스, 셀트리온 등 국내 굴지의 제약사를 비롯해 신기술 기반 바이오텍까지 다양하다. 회사는 위수탁시험 계약이 CDMO생산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추가 수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꾸준한 위수탁 시험 수주는 어느덧 10건을 돌파하며 트랙레코드가 확장되고 있다. 안정성 시험은 항체의약품을 개발 및 생산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첫번째 단계 중 하나이다. 상용화를 고려해 처음부터 국제 규격을 갖춘 GMP시설에서 진행하는 수요가 늘면서 생긴 틈새 시장이다.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는 트랙레코드와 매출 확보를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탁 중이다.

 

특히 위수탁 시험은 GMP(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시설에 품질시험 서비스 노하우를 적용해 고객사의 신뢰를 얻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다. 위탁생산(CMO)계약은 초기부터 장기간 신뢰를 쌓은 회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첫계약을 체결한 이후 증액을 하면서 물량을 늘려 나간다. 아무리 첨단 공장을 갖추고 있어도 물량을 대량으로 맡길 수 있는 생산능력, 제조 경험, 품질 보증, 가격경쟁력의 밑바탕은 신뢰에서 비롯되며 위수탁 시험은 그 시작의 첫단추가 될 수 있다.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는 위수탁 시험 계약과 함께 CPO(위탁포장)사업도 4건 이상의 수주를 달성했다. CPO는 거래상대방이 요청하는 모든 임상의약품에 대해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의 GMP 의약품 생산시설을 활용하여 2차 포장 및 운송 업무를 수탁하는 계약이다. 회사는 의약품 개발단계부터 생산, CPO포장까지 의약품위탁개발생산(CDMO)사업의 전주기를 제공하는 강점을 내세워 추가 계약을 협의 중이다. 외국사의 국내 임상 수요와 국내 제약사의 해외 임상시 임상샘플 포장등이 주고객 들이다.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소규모 수주를 계속 달성하며 대형 거래처에 대한 활발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며, “현재 셀트리온 수주 물량으로 1공장이 풀가동되며 임직원이 결집해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는 만큼 기다리는 대규모 수주 낭보를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오송 본사 1공장에서 고객사 위수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휴온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휴온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