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삼성서울병원 암·호흡기 분야 ‘아시아-태평양지역 최고 병원’인정

美 뉴스위크 <아시아태평양 전문병원 2024> 발표
9개국 의료진 평판도 조사에서 1위
박승우 원장 “중증 질환 중심 병원으로 우뚝’

조재완 기자yakpum@yakpum.co.kr | 기사입력 2024/06/06 [10:05]

삼성서울병원 암·호흡기 분야 ‘아시아-태평양지역 최고 병원’인정

美 뉴스위크 <아시아태평양 전문병원 2024> 발표
9개국 의료진 평판도 조사에서 1위
박승우 원장 “중증 질환 중심 병원으로 우뚝’

조재완 기자 | 입력 : 2024/06/06 [10:05]
본문이미지

▲ 박승우 원장   

 

삼성서울병원(원장 박승우)이 글로벌 주간지 <뉴스위크(Newsweek)>가 미국 현지 시각 6월 5일, 온라인으로 발표한 <2024 아시아-태평양 베스트 전문병원 (Best Specialized Hospitals Asia-Pacific 2024)>에서 암 및 호흡기 2개 분야 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고 병원’으로 선정됐다.

 

이번 조사는 뉴스위크가 독일 글로벌 마케팅 전문 조사업체인 스타티스타(Statista Inc.)에 의뢰해 한국, 일본,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태국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9개국, 8천 여 의료진에게 온라인 설문 조사한 결과다.

 

스타티스타는 임상 분야별 의료진에게 해당 분야 각국 병원 의료수준에 대한 평가를 취합하고 자체 의료자문단의 평가를 추가했다고 전했다.

 

이번 <뉴스위크> 조사 결과는 삼성서울병원이 중증 고난도 진료 영역에서 해외에서도 높이 평가받고 있음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아시아 1위 위상 굳건히 유지

삼성서울병원 암병원은 뉴스위크 <글로벌 전문병원 평가>에서2022년, 2023년 2년 연속 아시아 병원 중 1위로 선정된 바 있다. 지난해 글로벌 순위가 한 계단 상승하여 5위로 올라섰다. 명실 상부한 ‘글로벌 톱(TOP) 5’다.

 

삼성서울병원 암병원은 2008년 당시 단일 건물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로 개원했다. CAR T-세포치료센터, 암정밀치료센터, 양성자치료센터 등 암 분야 최첨단 치료를 이끌고 있다. 암 치료에 대한 아웃컴북(Outcome Book)을 발간, 암 치료 성적을 투명하게 공개해 세계적 신뢰를 쌓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암병원의 위상이 세계적 수준으로 올라서면서 유럽 각국의 우수 암치료기관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지난해 유럽 최고의 암병원으로 손꼽히는 프랑스 귀스타브 루시 (Gustave Roussy)병원, 독일 샤리떼(Charite) 병원과 각각 MOU를 맺었다.

         

귀스타브 루시 병원과 차세대 정밀의학을 선도하기 위한 공동 심포지엄을 정기 개최하고, 샤리떼 병원과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의료진이 함께 토론하는 ‘썸머 스쿨’을 개최하는 등 인적 교류를 통한 최신 의료 기술 및 연구 협력을 도모하고 있다.

         

□ 호흡기 치료 분야도 아시아-태평양 1위 병원 위상 재확인

올해 신설된 호흡기 분야에서도 삼성서울병원은 아시아-태평양 1위 병원으로 선정됐다. 작년 9월 뉴스위크 글로벌 평가에서 이 분야에서 아시아 의료기관 중 최고 성적을 기록한 바 있는데, 올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병원 평판도 조사에서도 최고 의료기관으로 다시 한번 공식 인정받았다.

 

박승우 원장은 이번 뉴스위크 조사에서 암, 호흡기 분야 아시아-태평양 지역 1위 의료기관으로 선정된 데 대해 “삼성서울병원이 비전 ‘미래 의료의 중심 병원’을 실현하기 위해 추진 중인 중증 질환 추진 성과가 아시아 의료 전문가들에게도 인정받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인류의 건강하고 밝은 미래를 위한 도전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휴온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휴온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