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 경기 지역 치매 환자 전문치료 위한 치매안심병원 2개소 추가 지정

경남(최초) ‘경남도립사천노인전문병원’, 경기 ‘경기도립노인전문남양주병원’
2개소 추가 지정·운영으로 전국 총 20개소 운영 -

조재완 기자yakpum@yakpum.co.kr | 기사입력 2024/06/11 [10:25]

경남, 경기 지역 치매 환자 전문치료 위한 치매안심병원 2개소 추가 지정

경남(최초) ‘경남도립사천노인전문병원’, 경기 ‘경기도립노인전문남양주병원’
2개소 추가 지정·운영으로 전국 총 20개소 운영 -

조재완 기자 | 입력 : 2024/06/11 [10:25]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양질의 치매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611() 경남 지역 경남도립사천노인전문병원과 경기 지역 경기도립노인전문남양주병원을 치매안심병원으로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치매안심병원은 전국 총 20개가 되었으며, 특히, 경남 지역에서는 최초로 지정되었다.

 

치매안심병원은 치매환자 전용병동 치매환자 특성 고려한 시설·장비 신경과 또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전담 간호인력 등 치매 치료·관리에 전문성 있는 의료진을 갖춘 병원급 의료기관이다.

 

보건복지부는 2019년부터 치매안심병원 지정 제도 운영* 중이며, 병원급 의료기관으로서 치매관리법령상 요건(인력, 시설·장비 등)을 갖춘 기관이 지정 신청하면 요건 충족 여부를 확인하여 지정한다. 4차 치매관리종계획(2021~2025)에서 전국 치매안심병원 확충 계획을 수립하였으며, 현재 차질 없이 추진 중이다.

  

보건복지부 염민섭 노인정책관은 이번에 경기, 경남 두 지역에서 치매안심병원이 지정되어 해당 지역 치매환자 의료서비스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 특히, 경남 지역은 처음으로 치매안심병원이 지정되어 보다 가까운 곳에서 전문적인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라고 하면서,

 

정부는4차 치매관리종합계획(2021~2025)에 따라 치매안심병원을 확충 중이며, 앞으로도 전국에 균형 있게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예정인 만큼, 관련 병원과 지방자치단체도 적극적으로 치매안심병원 지정 신청을 하는 등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휴온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휴온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