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MI 신상엽 연구위원 “장마철 말라리아 확산 막으려면 선제적 대응이 중요”

삼일열 말라리아 유행 중...환경 정비와 유충 제거 등 필요

조윤미 기자yakpum@yakpum.co.kr | 기사입력 2024/07/09 [10:42]

KMI 신상엽 연구위원 “장마철 말라리아 확산 막으려면 선제적 대응이 중요”

삼일열 말라리아 유행 중...환경 정비와 유충 제거 등 필요

조윤미 기자 | 입력 : 2024/07/09 [10:42]
본문이미지

▲ KMI한국의학연구소 연구위원회 신상엽 수석상임연구위원은 ‘말라리아’ 유행 대응법을 담은 건강정보를 9일 내놓았다    

 

KMI한국의학연구소 연구위원회의 신상엽 수석상임연구위원은 최근 국내에서 유행 범위가 넓어지고 있는 감염병인 말라리아에 대한 건강정보와 대응법을 9일 내놓았다.

 

신상엽 수석상임연구위원(감염내과 전문의)말라리아는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모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과거에는 5~10월에 휴전선 접경지역에서 주로 환자가 발생했지만 최근 들어 한강 남쪽에서도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수도권 및 강원도 전 지역이 말라리아 위험지역이고 그 발생 범위가 점점 남쪽으로 확장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장마철에 말라리아에 대한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한다면 더 큰 규모의 유행 가능성도 있다면서 다음과 같이 제언했다.

 

말라리아를 매개하는 모기의 특징

인체 감염이 가능한 말라리아 원충은 5(삼일열·열대열·사일열·난형열·원숭이열)이 있으나,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삼일열원충에 의한 삼일열 말라리아가 주로 발생한다.

 

국내에서 삼일열을 일으키는 주된 말라리아 매개 모기는 얼룩날개모기속의 암컷 모기이며 학질모기라고 불린다.

 

모기는 초식 곤충으로 평소 이슬, , 과일이나 나뭇잎의 진액을 먹고 산다. 예외적으로 암컷은 임신 전 난자 성숙과 임신기 알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사람과 동물의 피를 흡혈한다.

 

모기는 시각이 약하다. 가시거리는 1m 정도로 형체는 구분하지 못하고 사물의 존재 여부만 판단할 수 있다. 또 어둡고 습한 곳을 좋아한다.

 

모기는 후각이 뛰어나다. 사람이 호흡할 때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및 땀의 주성분인 젖산, 아미노산 등의 체취를 촉수를 통해 20m 이상의 거리에서도 감지해낼 수 있다. 사람의 형태를 구분해서가 아니라 냄새를 맡아서 찾아내고 흡혈한다는 의미다.

 

모기는 날개가 약하다. 자력으로는 태어난 곳에서 1km 반경을 넘어 움직이기 어려우며 바람을 타도 2km 이상 이동하기 어렵다. 아파트 높은 층도 자력으로 날아오를 수 없다. 바람을 타는 경우에만 높은 층으로 이동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한 지역에 말라리아 환자가 발생했다면 환자 발생지 500미터 이내에 말라리아 원충을 가진 모기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그 지역에서 추가 환자가 계속 발생할 수밖에 없다.

 

장마철 선제 대응의 중요성

암컷 모기 한 마리는 약 한 달 동안 살면서 500개 이상의 알을 낳는다. 그런데 모기가 알을 낳는 곳이 바로 고인 물이다.

 

빈 깡통이나 버려진 페트병, 타이어, 정화조, 개천이나 해안 바위틈, 항아리 등 어떤 곳이든 비가 온 뒤 물이 고여있다면 모기가 알을 낳는다.

 

모기가 알을 낳고 2일 정도면 부화해 유충인 장구벌레가 된다. 그 후 1~2주에 걸쳐 4번의 허물을 벗으며 번데기로 자라고 2~3일 후 성충이 돼 날아간다.

 

바로 이 지점에 모기 대응의 해법이 있다. 나를 흡혈하는 모기는 멀리서 온 모기가 아니라 내가 생활하는 인근에서 태어난 모기라는 의미다.

 

이러한 모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서는 내가 사는 지역에서 모기가 알을 낳지 못하도록 환경 정비를 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비가 온 뒤 집주변 쓰레기와 물이 고일만한 물건들은 치우거나 물을 비워 모기가 산란하지 못하도록 막는 것이 중요하다.

 

모기의 산란을 막지 못했다면 유충 상태로 물에 떠다닐 때 제거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유충 한 마리 방제 시 성충 500마리 이상을 박멸한 것과 동일한 효과를 낸다. 이를 위해 보건소나 주민센터 등에서 직접 유충박멸에 나서기도 하며, 유충구제제를 주민들에게 무료로 배부하기도 한다.

 

일단 성충이 된 모기는 제거하기 어렵다. 연무 소독은 전시효과는 있을지 몰라도 실효성은 별로 없다. 결국 성충 모기는 개인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모기가 주로 활동하는 야간 시간대에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 시 긴 옷을 착용하고 필요시 모기기피제를 사용하고, 야외 취침 때 모기장 사용을 고려해야 한다.

 

또한 후각이 발달하고 어두운 곳을 좋아하는 모기의 습성을 고려해 낮에는 밝은 색상의 옷을 입고 땀을 많이 흘린 경우에는 샤워를 하는 것이 좋다.

 

신상엽 수석상임연구위원은 현재 수도권과 강원지역에 삼일열 말라리아가 유행 중이다라며, ”하루는 열이 나고 다음 날은 열이 전혀 없고 그 다음 날 열이 나는 패턴을 보이는 증상이 생기면 반드시 말라리아를 의심하고 전문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말라리아는 장마철이 지난 후 확진자가 급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환경 정비를 통해 모기가 산란할 수 없도록 고인 물 등을 없애고 유충을 제거해 최대한 모기 개체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KMI한국의학연구소는 1985년 설립된 건강검진기관으로 현재 서울 3(광화문, 여의도, 강남)과 지역 5(수원, 대구, 부산, 광주, 제주) 등 전국 8개 지역에서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질병의 조기발견과 예방,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휴온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휴온스
광고